2019.10.19 (토)

  • 구름많음동두천 11.3℃
  • 구름많음강릉 14.6℃
  • 구름많음서울 15.5℃
  • 구름많음대전 15.1℃
  • 흐림대구 15.1℃
  • 흐림울산 15.8℃
  • 맑음광주 15.8℃
  • 흐림부산 16.9℃
  • 흐림고창 15.6℃
  • 구름많음제주 19.0℃
  • 맑음강화 13.5℃
  • 맑음보은 13.1℃
  • 구름조금금산 13.2℃
  • 구름많음강진군 16.7℃
  • 흐림경주시 15.1℃
  • 흐림거제 17.0℃
기상청 제공
2019 서울 국제 천연 유기농 화장품 박람회

유통

헤어전용 색조 제품 판매 '불티' 전년대비 5배 급증

올리브영, ‘헤어 섀도우, 쿠션, 마스카라, 커버스틱’ 인기 관련 제품도 70% 이상 증가

 

[코스인코리아닷컴 이수진 기자] 메이크업 영역이 얼굴뿐 아니라 머리까지 확장되면서 헤어 색조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

 

국내 대표 헬스&뷰티스토어 올리브영은 지난 8월 1일부터 9월 18일까지의 매출 분석 결과, 헤어 전용 색조 제품 매출이 지난해 같은기간 보다 5배 신장했다고 19일 밝혔다. 올리브영에서 같은 기간 헤어 카테고리 전체 매출은 45% 신장한 것에 반해 헤어 색조 제품은 5배 신장하는 등 눈에 띄는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이는 얼굴 피부를 관리하고 화장하듯이 두피와 모발도 세심하게 관리하고 꾸미려는 수요가 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최근에는 새치 커버나 빈모를 보완하려는 목적뿐 아니라 이마와 모발의 경계선을 뜻하는 헤어 라인을 깔끔하게 정돈해 좋은 인상을 주려는 이들도 크게 늘었다.

 

 

불과 몇 년 전만 해도 ‘흑채’에 국한됐던 헤어 색조 제품군도 쿠션 형태를 넘어 마스카라, 섀도우, 커버스틱, 헤어픽서 등으로 다양해졌다. 실제로 올리브영에서 헤어 색조 제품은 ‘헤어 섀도우’, ‘헤어 쿠션’, ‘헤어 마스카라’, ‘헤어 커버스틱’ 순으로 매출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올리브영에서 취급하는 헤어 색조 제품 수도 지난해와 비교해 70% 이상 늘었다.

 

또 색조 화장품이 성장하면서 정교한 메이크업을 도와주는 고기능성 화장 소품이 덩달아 성장하고 있는 양상이 헤어 상품군에서도 뚜렷해지고 있다. 같은 기간 ‘헤어 가전’과 ‘헤어 소품’의 매출은 전년 대비 각각 42%, 33% 증가했다. 일명 ‘고데기’라고 불리는 셀프 스타일링 기기를 선보이는 ‘보다나’와 2만원대 안팎의 헤어 브러쉬 ‘탱글엔젤’ 등의 헤어 툴 전문 브랜드가 각광받고 있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헤어 시장에서도 세정제를 넘어 색조, 소품 등 이색 상품군으로 시장이 확대되고 있다”며, “셀프 스타일링으로 헤어도 깔끔하게 정리해 좋은 인상을 주려는 젊은 세대가 해마다 늘고 있다”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