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2 (월)

  • 구름많음동두천 10.6℃
  • 구름많음강릉 14.9℃
  • 박무서울 13.8℃
  • 대전 14.8℃
  • 구름많음대구 13.3℃
  • 구름많음울산 13.2℃
  • 박무광주 15.5℃
  • 구름조금부산 15.3℃
  • 흐림고창 14.5℃
  • 구름많음제주 19.0℃
  • 흐림강화 12.4℃
  • 흐림보은 11.9℃
  • 흐림금산 13.0℃
  • 맑음강진군 14.7℃
  • 맑음경주시 11.0℃
  • 맑음거제 12.9℃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중국 화장품시장 '브랜드 인지도' 바탕 온라인채널 '티몰(天猫)' 공략해야

한국무역협회, 한국 제품 인식 설문조사 "품질, 안전성 중점 두고 사용후기 마케팅 핵심" 제안

 

[코스인코리아닷컴 이효진 기자] 중국 소비자들은 한국 제품을 구매할 때 품질을 가장 중요하게 여기며 주로 온라인으로 구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무역협회(회장 김영주) 청두지부가 지난 6월 4일부터 7월 3일까지 30일 동안 중국 소비자 227명(남성 32명, 여성 6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중국 소비자의 한국 제품 평가 및 인식’에 따르면, 중국 소비자들은 한국 제품에 대한 호감도가 91%로 한국에 대해 가진 호감도 88% 보다 3%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제품을 선택할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요소로 ‘품질’이라 응답한 사람이 43%로 가장 많았고 이어 ‘가격’(27%), ‘디자인’(21%) 순이었다.

 

2015년~2019년 한국의대중 수출 추이 (단위 : 억달러, %)

 

 

또 광고를 보고 구매하는 경우는 6%에 불과해 감성적 구매보다는 제품의 품질, 가격, 디자인을 꼼꼼히 따져보는 이성적 구매의 특성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식품은 품질(28%)과 위생안전(24%)을, 유아용품은 품질(30%)과 안전성(29%)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등 품질 못지 않게 제품의 안전성에도 신경을 쓰는 모습을 보였다.

 

현재 소유한 한국 제품의 품목별 선택요소도 '품질'은 1순위를 차지했으나 ▲화장품에서는 ‘브랜드인지도’가 ▲식품과 유아용품에서는 ‘안전성’이 품질에 버금갈 정도로 중요한 선택요소로 꼽혔다. 이같은 결과는 자국 제품의 안전성에 대한 불신이 깊은 중국인들을 대상으로 한국 제품의 '안전성'은 주요 마케팅 포인트가 될 수 있으며 화장품의 경우 브랜드가치 제고가 중요함을 알 수 있다.

 

중국인들은 화장품과 식품, 생활용품 등 제품을 구매할 때는 오프라인 매장보다 온라인 방식을 훨씬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자주 사용하는 온-오프라인 플랫폼은 품목별로 다르게 나타났다. 화장품과 식품, 생활용품 등은 온라인 구매 비중이 68%~75%에 달했고 유아용품의 온라인 구매 비중이 가장 낮았음에도 절반 이상인 56%가 온라인 구매를 선호한다고 응답했다.

 

자주 이용하는 온-오프라인 플랫폼은 품목별로 상이하게 조사됐다. 기본적으로 타오바오(淘宝)의 경우 품목과

관계없이 애용하는 온라인 플랫폼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긴 했으나 화장품의 경우 텐마오(天猫), 생활용품과 식품의 경우 이하오덴(1号店)을 타오바오보다 더 선호했다. 오프라인 플랫폼으로는 화장품은 전문매장을, 생활용품과 식품은 마트, 유아용품은 백화점을 많이 이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2018년, 2019년 세부 품목별 대중 수출 동향 (단위 : 백만달러, %)

 

 

보고서는 “유아용품의 경우 오프라인 매장 선호도(44%)가 타 품목들에 비해 높은데 특히 백화점 등 비교적 고가 매장에서의 구매를 선호한다”면서 “이는 중국인들이 자녀의 기호와 품질을 바탕으로 구매를 결정하는데다 자녀들에게는 아낌없이 소비하는 것이 원인이다”고 분석했다.

 

중국인들이 한국산 화장품과 식품, 생활용품 등을 구매할 때에는 주로 ‘본인의 사용 경험’을 토대로 재구매하는 경우가 26~28%로 가장 많았으나 화장품은 ‘타인의 구매후기’(24%)도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유아용품의 경우 ‘타인의 구매후기’(25%)가 ‘본인의 사용 경험’(23%) 보다 구매 결정에 더 중요하게 작용했다.

 

식품이나 생활용품 판매 시에는 소비자가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마트 시식 등의 체험형 마케팅 방식을 활용하고 화장품과 유아용품 판매 시에는 타인의 구매후기를 접할 수 있는 샤오홍슈 플랫폼이나 타오바오, 징동 플랫폼에서의 상품평 기능을 활용해 마케팅 하는 것이 효과적인 방법으로 나타났다.

 

한국무역협회 고범서 청두지부장은 “중국인들은 아직까지 자국 제품의 안전성에 대한 불신이 깊다”면서 “한국 제품이 중국 시장 점유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품질과 안전성을 주요 마케팅 포인트로 잡아야 하며 식품은 소비자 체험식, 화장품과 유아용품은 상품평 후기를 활용한 마케팅이 주효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4년간 우리나라의 대중국 수출은 연평균 –0.16%씩 감소추세를 보이는 가운데 2019년 농림수산물과 생활용품, 잡제품 수출은 전년 대비 각각 14.1%, 0.2%, 15.3%씩 증가했다. 특히 메이크업과 기초화장품, 면류, 어류, 가공품, 인삼류의 식품, 표면활성제, 콘텍트렌즈 등 생활용품은 중국인들이 평소 사용하는 제품으로 이들의 대중수출 상승은 한국 제품 이미지 상승에 중요한 의미를 가지고 있다.

 

관련태그

#중국 화장품시장  #'브랜드 인지도  #온라인 채널 #'티몰(天猫) 집중공략  #한국무역협회 #한국 제품 인식 설문조사  #품질 #안전성 중점 #사용후기 #상품평 마케팅 핵심

배너


배너

배너